특수장애의유형 및 특성

본문 바로가기


특수장애의유형 및 특성

home > 자료실 > 특수장애의유형 및 특성

특수장애의유형 및 특성

                                              
구순 및 구개파열
 
구순 및 구개 파열은 정상 융합이 이루어지는 임신 3개월까지 적절한 융합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갈라진 상태로 남아 있는 것을 말한다. 대체로 500-700 출산 중 1명 정도의 발생 빈도로 보고되고 있다. Veau(1931)에 의한 분류로는 4가지 유형이 있다.
 
Type Ⅰ: 연구개만 파열된 경우 
Type Ⅱ: 연구개와 경구개 파열이 이어진 경우; 정상 입술 
Type Ⅲ: 완전한 경구개, 연구개, 입술 파열이 한쪽으로 이어진 경우 (편측성) 
Type Ⅳ: 완전한 경구개, 연구개, 입술 파열이 양쪽으로 이어진 경우 (양측성)
 
구개는 구강과 비강을 구분하여 주는 구조물로서 음식을 삼키게 하는 작용, 말할 때 비음과 구음을 구결할 때 주요한 역할을 한다. 이는 연구개가 적적하게 비강부분을 닫거나 열어줌으로써 정상적인 발음이 가능하게 한다. 그러므로 구개파열로 야기되거나 동반될 수 있는 문제들로는 말-언어발달 지체, 수유장애, 빈번한 상기도 감염, 중이질환, 상악골 성장저하, 정신적 문제 그리고 동반기형을 들 수 있다. 이에 따른 문제들을 예방 및 해결하기 위하여 구개파열 전문 팀의 지도를 받아 조기부터 도움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언어적 특성
 
의사소통, 언어 그리고 특히 비음의 과다 유출로 인한 발음장애, 사회적 부적응등의 이차적인 문제를 초래하기도 한다. 일차적으로 의료적인 도움으로 입술 수술, 구개 봉합수술 그리고 치열 교정이 필요하며 이와 더불어 언어진단 및 치료가 계획되어야 한다. 구개열 아동들은 옹알이 시기부터 구강압을 필요로 하는 자음을 시도하려 할 때 적절한 구강압을 형성하지 못하여 보상 조음을 하기가 쉽다. 그리고 연인두폐쇄 부전, 즉 공기 압력을 구강 내에 머무르게 하기 위해 비강의 공기 통로를 폐쇄하는 기능이 약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로 인하여 과다 비음의 문제를 갖는다. 언어 또는 인지 발달 지체가 동반되는 경우 말소리 회복의 예후가 더 낮아지게 된다. Bzoch(1997)의 구개열 아동의 말소리 문제는 다음과 같다.
뇌성마비
 
뇌성마비(cerebral palsy)는 출생시 또는 전후의 뇌손상으로 인한 대뇌중추의 병변으로 운동 기능의 마비 그리고 자세, 평형 유지. 이동 능력, 근육 협응등의 형성이 부족하거나 손상을 가진 것을 포함한다. 일정부위만의 마비성 조음장애(dysarthria)를 보이는 경우부터 감각운동 장애를 보이는 경우까지 손상 범위 및 정도가 다양하다(Mysak, 1980). 뇌성마비는 다음의 다섯 가지 유형으로 나눈다. 
 
경직형(spasticity) - 대뇌 추체로의 병변으로 인한 것으로 근 긴장이 높고 근육은 과잉 강직이나 과잉 동작을 보인다. 정상적인 수축을 할 수 없으며 움직일 수 있다면 아주 느리거나 경련이 심하다. 
불수의 운동형(athetosis) - 기저핵의 병변에 의하며 근 긴장의 통제가 어렵고 긴장이나 정서적으로 흥분 상태에 놓이면 비정상적인 움직임이 증가한다.
 
운동실조형(ataxia) - 소뇌의 병변으로 인하며 몸의 균형을 잡지 못하고 눈과 손발의 협응 동작이 좋지 않다. 근 긴장의 저하와 운동 타이밍의 부적절성, 운동력 저하 등이 특징이다. 
 
강직형(rigidity) - 중뇌의 병변이 의심되며 근육 이완과 약화가 두드러진 특징이다. 
 
혼합형(mixed) - 위의 유형 중 두 가지 이상이 혼합된 경우이다.  
 
언어적 특성
 
뇌성마비 아동은 언어에 관련된 부위의 병변에 의한 장애 뿐 아니라 신체적 움직임의 제한 때문에 말-언어발달 지연을 갖게 되는 경우가 많다. 전신 기능의 불균형과 함께 조음장애, 호흡장애, 발성장애를 동반하기 쉽다. 혀, 입술, 목젖 등 구강과 발성기능의 마비가 있는 경우 마비성 조음장애(dysarthria)가 있다. 성인의 경우와 구분하여 발달적 마비성 조음장애(developmental dysarthria)라 하기도 한다. 발성을 할 때 부드럽게 시작하기 어렵고 발성상태를 유지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으며 근육 협응의 불일치로 짧은 구나 리듬이 깨진 말을 산출하기도 한다. 마비성 조음장애는 신경체제의 손상부위에 따라 이완성, 경직성, 과운동성, 운동 감퇴성, 무도성, 운동실조성 그리고 혼합형으로 나누어진다 
청각장애
 
청각장애(hearing impairment)는 청각장애는 농(deaf)과 난청(hard of hearing)을 포함하며, 이중 농은 전통적으로 최소한 90dB HL(hearing level)이상의 청력 손실로 보청기를 착용하여도 청각을 통하여 언어정보를 성공적으로 처리할 수 없는 경우를 말한다(미국 농학교 대표자 협의회, 1975년). 청각장애는 청각 역치(hearing threshold)에 따라 경도(mild: 26-54 dB), 중증도(moderate: 55-69 dB), 중등고도(severe: 70-89 dB) 그리고 고도(profound: 90 dB 이상)로 분류한다(구본권 외, 1993). 들을 수 없기 때문에 이를 시각적이거나 촉각적인 차원으로 이해하려 들며 다른 사람에게 표현할 때도 행동(보상)에 의존한다는 것이다(Emerick, 1981). 이와 같은 보상(compensation)은 다른 감각적 또는 지각적인 면은 정상이기 때문에 이를 이용하여 들리지 않는 부분을 보충하게 되는 것이다.  
 
언어적 특성
 
청각 손실시기는 언어 발달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선천적으로 청각장애를 가진 사람의 경우는 언어발달이나 습득 방법이 다르다(구본권, 1993). 자연스럽게 몸짓으로의 표현이 일찍부터 발달하며 여러 가지 청각적 손상을 보상하려는 행동들을 볼 수 있다. 언어습득 시기 이전에 청각 손상을 받은 경우는 그렇지 않은 경우 보다 언어발달지체가 더 심하게 된다. 이들의 언어발달 체는 말하기 독화와 같은 드러난 구어의 발달지체 뿐 아니라 내적 언어의 발달지체도 마찬가지로 초래한다(구본권 외, 1991).  
자폐 및 전반적 발달장애
 
의사소통 장애와 언어문제는 자폐(autism) 또는 전반적 발달장애(pervasive developmental disorder) 아동을 정의 내리는데 주요한 요인의 하나이다. 진단 기준으로는 주로 언어발달 및 의사소통에 결함을 보인다는 것과 사회적 상호작용의 부적절성 그리고 행동적 반응의 특이성들이 보여야 한다. 자폐 아동은 정보를 지각하고 내면화하는 과정에서 어려움 또는 특이함을 보여 주의집중이 안되고 과다 또는 과소 행동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ICD-10 분류에 의하면 전반적 발달장애는 소아기 자폐증, 비전형 자폐증, 레트 증후군, 기타 소아기 붕괴성장애, 정신지체와 상동 운동과 과운동장애, 아스퍼거 증후군 그리고 기타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언어적 특성 
 
구어이외에도 비언어적(gestures) 의사소통에서 문제를 보이는데 의사소통적인 면과 언어적인 면을 나누어 보면 다음과 같다. 의사소통적인 면으로는 눈맞춤이 어렵거나 피하며 함께 상호놀이가 어렵고 몸짓으로 의사소통을 하거나 의사소통이 제한된다. 상대방의 감정을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많고 다른 사람의 행동이나 말소리 모방에 어려움을 갖는 아동이 많다. 언어적인 면에서는 무언어 또는 함묵증을 보이거나 구어 발달상에서 반향어 사용이 자주 관찰된다. 또한 이들은 청자(聽者)와 화자(話者)사이의 혼동을 보이고 말이 자연스럽지 못하다. 그러므로 이들의 의사소통 및 언어 특성은 이들의 사회성 문제와 많은 연관이 되어있음을 볼 수 있다.  
정신지체
 
정신지체(mental retardation)의 정의는 미국정신지체 협회(AAMD: american association of mental deficiency)에 의하면 정신지체는 적응행동에 결함이 있을 뿐 아니라 일반 지적 능력이 확실하게 평균수준에 못 미치는 상태(-2SD 이하)로 발달기간 동안에 야기되는 것을 말한다. 정신지체아동들은 경계선급(borderline), 경도(mild), 중등도(moderate)중도(severe), 최중도(profound)로 분류한다. 우리나라는 장애인 복지법(1991년)에는 정신지체 1급(지능지수 34 이하), 2급(35이상 49이하), 3급(50 이상 70이하)으로 분류되어 있다. 
 
언어적 특성
 
정신지체 아동의 언어는 이들의 다른 특성 즉 사회 행동적 특성이나 학습, 신체적 특성 등과 함께 다루어야 한다. Carrow-Woolfolk & Lynch(1982)에 의하면 정신지체 아동은 언어의 인지요소인 개념화(conceptualization), 상징화(symbolization), 표상화(representation) 등이 함께 문제를 가지므로 언어 능력 그리고 수행요소가 함께 손상을 받는다고 하였다. 정신지체의 정도에 따라 개인에 따라 정도의 차이는 있겠으나 이들의 조음특성으로는 다른 신경 운동 장애의 문제와 함께 문제를 보인다. 경계선급 아동의 경우, 조음에서 약간의 대치를 보이지만 경도로 지체되는 아동은 파찰음 생략이나 대치가 빈번하고, 아주 심한 정도의 경우는 구어가 거의 불가능할 수도 있다. 이들의 언어 특성은 보면 언어발달 순서는 정상 아동과 비슷하나 속도가 매우 느리다는 것 그리고 정도가 심할수록 그 차이는 많으며 어느 정도 선에서 언어발달의 진전이 한계를 보여 언어를 완전히 습득(master)하지 못하기도 하다는 것을 들 수 있다.